중국 전투기 대만해협 중간선 침범 ‘도발’ 대만 강력 반발

대만 외교부에 따르면 ” 3월 31일 오전 11시 중국 전투기 J-11가 암묵적으로 합의된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어 도발적인 행동을 했다. “고 전했습니다. 대만은 즉각 전투기를 발진시켜서 경고 방송을 했으며 2대는 물러나고 2대는 10분간 대치를 하고 돌아갔습니다.  대만은 중국측의 행동은 도발이라고 규정하고 지역의 안정 및 평화를 훼손하는 행위라고 강력 항의했습니다.

중국의 전투기와 폭격기는 정기적으로 대만 해협에서 비행을 하지만 중간선을 넘지 않았는데 이번 침범은 도발적인 메세지가 강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중국이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은 것은 2011년 이후에 처음으로 외신에서는 이런 도발이 최근 미국에 요청한 F-16 전투기 구입과 미국이 ‘ 항해의 자유 ‘ 일환으로 대만해협을 통과한 것과 관련이 되어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중국 전투기

중국은 미국이 대만에 무기를 판매하는 것에 대해 ” 중국은 미국이 대만에 무기 판매하는 것과 미군과 접촉하는 것을 반대하며 대만은 중국의 내부 문제이기 때문에 외부로부터의 간섭은 허용하지 않는다. “라고 전했습니다.

중국은 <하나의 중국 >을 강조하면서 대만을 압박하고 있는데 차이총통 취임 이후에 현저하게 관계가 악화되면서 군사적인 긴장감은 극에 달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중국 압박을 위한 카드로 대만을 이용하고 있는데 미 하원에서 대만관계강화법을 발의하고 대만이 요청한 F-16V 60대 판매 요청을 사실상 승인한 상태입니다.

최근 블룸버그 소식통에 따르면 트럼프가 대만에 전투기를 먼저 구매하라고 얘기를 한 것이라고 전했는데 중국과 대만의 군사적 긴장을 이용한 트럼프의 무기 판매와 중국을 압박하는 카드로 활용하고 있다는 관측이지만 1992년 이후로 최신 전투기를 미국으로부터 구매하지 못했던 대만 입장에서는 전력 증강을 할 수 있는 기회라고 할 수 있습니다.

중국과 대만은 1997년에는 국방비 규모가 2배 정도 차이였지만 현재는 23배 이상이 차이나면서 전력적인 차이가 상당한 것으로 보고 있는데 대만이 F-16 도입만으로 전력차이를 극복할 수는 없지만 미국이 대만을 지원한다는 것이기 때문에 중국이 정치적인 충격을 받을 수 있다는 관측입니다.

중국 전투기 도발은 미국과 대만에 대한 경고 차원의 행동으로 미국과 중국의 힘겨루기와 대만의 친미 행보를 보게 되면 도발은 단발성이 아닐 수 있습니다. 이런 대치 상황이 계속 된다면 주변국들도 군사적 긴장감으로 인해서 군비 경쟁이 가속화될 수 있습니다.

▶ 대만 전력 증강을 위한 첨단 무기 판매를 미국에 요청

▶ 터키 러시아 미사일 S-400 내년 배치로 미국과 갈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