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나나 마케팅 열풍이 일어나고 있다

안녕하세요. 2016년이 원숭이해이기 때문에 기업들이 바나나 통해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요즘 품귀현상까지 나오고 있는데요. 초코파이부터 막걸리까지 정말 다양한 신제품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제조사에서 사과를 할 정도로 정말 많은 분들이 사고 있는데요.

이런 이유로 기업들의 홍보전략으로 인해서 바나나는 핫이슈가 되어버렸습니다. 빼빼로 데이가 나오면서 다양한 데이가 생긴 것은 아실텐데요. 정부에서는 백설기 데이까지 만들면서 그 대열에 합류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사회의 핫한 관심사이기 때문에 마케터한테는 알아야 하는 트랜드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바나나

우리들에게 가장 익숙한 제품은 바로 우유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아이들이 항상 손에 들고 다니고 여학생들은 빵을 먹을 때 꼭 사 먹는 바나나 우유죠. 그 여파도 광고의 힘이라고 생각합니다. 소녀시대부터 유명한 남자배우까지 동원했던 부분은 정말 주가를 상승시키는 효과를 발휘했습니다.

근데 왜 바나나 이었을까요? 다른 다양한 과일들이 있지만 색에서 보여지는 편안함과 많은 분들이 좋아하는 것이고 요즘 미세먼지가 화두가 되면서 정화효과가 있다는 점에서도 큰 관심사가 되었습니다.

바나나

그리고 건강식이라고 할 때 아이들이 좋아하는 대표적인 과일이라는 점에서도 큰 효과를 발휘하는 듯 합니다. 노란색이 가진 의미 또한 너무나 좋기 때문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제조사들은 다양한 과일을 통해서 제품을 만들려고 했지만 바나나만큼 맛을 낼 수 없는 것이 없다고 할 정도라고 합니다.

원숭이의 해와 함께 딱 들어 맞아버린 열풍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바나나

저도 하나 사보았는데요. 진열대에 가니 딱 한 박스가 있더군요. 그 만큼 많이 팔리고 있다는 것인 듯 합니다. 제가 과자를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맛은 그냥~! 몽쉘입니다라 정도인 듯 합니다.

과일

초코파이와 몽쉘부터 막걸리까지 현재 대한민국은 바나나열풍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어디까지 갈지 모르지만 매출의 효과를 보고 있는 시점이니 기업들은 이 부분은 놓치지는 않을거라 생각합니다. 더 다양한 소식으로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게임 방송 유튜브 게이밍은 트위치를 이길 수 있을까?

▶ 브라우저 점유율 영국은 모바일 부문 삼성 인터넷이 3위